아이패드와 노트를 동시에 쓰고 있지만 정말 딜레마다.

아이패드는 정말 pdf에 필기하기 편하다.

한번 필기하고 완전히 저장해버리는 안드로이드 pdf 어플들에 반해

iOS의 pdf 어플들은 주석을 만들고도 다시 수정하는 것이 정말 용이하다. 빠릿하기도 하고.

편의성은 아이패드, 세필은 노트라고 할까.

왜 안드로이드 쪽에서는 이런 편의성있는 제품을 못만드는 걸까. 정말 의문이다.

'독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함.  (0) 2016.08.02
외향성  (0) 2014.03.19
PDF 어플에 대한 생각.  (0) 2014.02.21
오랫만입니다.  (0) 2014.02.04
오랫만에 글을 적어봅니다.  (2) 2013.05.01
블로그 활동 재개합니다.  (0) 2013.02.22
Posted by 고요한 새벽

댓글을 달아 주세요